달력

12

« 2021/12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심리상식/심리테스트'에 해당되는 글 2

  1. 2009.04.23 술자리에서의 몸짓을 읽는다...(여성)
시선을 고의로 피하는 여성

남성에게 먼저 시선을 보내놓고 일부러 외면해 보이는 것은
성적 욕구를 품고 있다는 증거다. 이런 눈짓이 버릇이 되어 있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직선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다.


다리를 꼬고 앉는 여성

단순히 편하기 때문에 다리를 꼬고 앉기도 하지만, 자신의 용모를 남들이
봐주기를 바라는 마음이 표출된 자세일 수도 있다.
남자와 나란히 앉아 있을 경우 호감이 가는 남성 쪽의 다리를
아래쪽에 두는 수가 많다.


입으로 손을 가리면서 말하는 여성

얌전하게 보이지만 실은 남성들이 접근해 오기를 기다리는 여성.
적당히 자존심을 세워주면서 다가가면 쉽게 사귈수 있는 여성


남의 이야기에 좀처럼 고개를 끄덕이지 않는 여성

술자리에서 하는 이야기는 믿지 않으려 하는 빈틈없는 여성.
이런 여성에게 준비도 없이 접근했다가는 큰코다칠 우려가 있다.
그때까지 쌓아놓은 신용도 하루아침에 무너질 수 있다.
그때까지 쌓아놓은 신용도 하루아침에 무너질 수 있다.
하지만 일단 성공하면 절대로 변치 않을 사랑을 얻을 것이다.
남자를 헌신적으로 받들어 주면서 남자의 외도는 결코 용서해 주지 않는다.


시선이 산만한 여성

상당히 스트레스가 쌓여 있지만 그것을 어떻게 풀어야 될지 모르는
곤경에 처한 상태이다. 느긋하고 포용력 있는 태도를 보여
안심 시킨 후 주로 몸을 움직이며 하는 놀이를 함께 하면
마음이 밝아져 친해질 수 있다. 함께 있는 즐길 수 있는 스포츠를 선택하여
좋은 관계를 만들어가는 것도 좋은 것이다.


머리카락을 만지작거리는 여성

자기 중심적인 여성이 욕구부만에 빠졌을 때 흔히 나타내는 버릇이다.
하찮은 이에도 자존심을 내세워 주위 사람들을 피곤하게 만든다.
적당히 맞장구를 쳐주고 되도록이면 의견 충돌을 일으키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눈을 깜빡거리는 여성

눈을 깜빡깜빡한다거나 얼굴의 근육이 실룩거리는 여성은
만성적인 욕구불만을 안고 있는 경우가 많다. 절대로 비판하지말 것이며,
스스로에 대해 자긍심을 갖도록 칭찬을 해 주면 좋다.
의리로 인정을 중시하는 형이므로 그만한 대가를 돌려줄 것이다.


Posted by 레드울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